그리운 이를 다시 만나는 ‘기품 AI’… 생시 영상·음성 합성해 재회까지

서울–(뉴스와이어)–전국 200여 개 장례식장에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선두 주자 가온프라임이 이번에는 디지털 추모 문화의 새 지평을 열 ‘기품’ 서비스를 출시한다. 기품 서비스는 단순히 고인을 기억하는 방식을 넘어, 기술을 통해 고인과의 따뜻한 재회를 가능하게 하는 디지털 추모의 새로운 형태를 제시한다.

‘기품’은 고인의 사진 한 장으로 그들을 다시 생동감 있게 만나볼 수 있는 경험을 제공한다. 사진을 분석해 그 사진 속 인물의 특징을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생동감 있는 영상을 생성한다. 마치 고인이 다시 우리 곁에 살아있는 듯, 움직이고 미소 짓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기품’은 고인의 음성 녹음 파일을 사용, 고인 목소리로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를 통해 유족들은 고인 목소리로 마지막 인사를 듣거나, 중요한 순간에 함께하는 것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다. 낡고 희미해진 사진들도 ‘기품’의 기술로 사진 색상을 복원하고, 나이를 조정하고, 더 생생하고 선명하게 만들 수 있다.

가족 추억이 담긴 여러 사진은 다큐 영상으로 재구성돼 고인의 삶을 한 편의 영화처럼 기리고 추억할 수 있게 한다. 이런 다큐 영상은 고인의 삶을 되돌아보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데 큰 도움을 준다.

이 서비스를 통해 유족은 고인과 소중한 순간을 다시 마주하고, 그리움을 넘어서 위로를 찾을 수 있다. ‘기품’은 기술을 통해 감성을 연결하는 새로운 방식의 추모 문화를 제안하며, 추억을 통해 그리움을 달래고 기억하는 더 깊고 의미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가온프라임의 AI ‘기품’ 서비스는 오늘부터 공식 홈페이지(gipoom.com)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기품 앱(APP) 출시는 3월에 이뤄진다.

가온프라임 김기훈 대표는 “유가족이 소중한 이와 작고 후 그리움에만 그치지 않고, 그 그리움을 소중한 추억으로 변화시킬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온프라임 소개

가온프라임은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아름답고 의미 있게’라는 가치 아래, 장례의 시작부터 마무리까지 전 과정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장례 관리 소프트웨어 선도 업체다. 스마트 장례식장 관리, AI를 활용한 고인 사진 복원, 개인화된 추모 영상 제작 등을 통해 유가족 부담을 줄이고, 고인을 기리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고 있다. 유가족이 언제 어디서나 고인을 추모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주며, 장례 이후에도 꾸준히 기억의 장소를 제공한다. 가온프라임의 연구 개발 노력은 삶의 마지막 순간을 더 존중하고 가치 있게 만들며, 사회적으로 웰다잉 문화를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유가족이 사랑하는 사람의 삶을 기념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꾸준히 혁신을 추구할 것이다.

웹사이트: https://gipoom.com/

You might like

©  일. 모두::Il Modoo - 세상의 모든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해드립니다. gng.sill@gmail.com